잊지못했던 대포항 맛집 ­

​​지난 주말에는 친구들과 같이 대포항에 다녀왔어요.가는 길에 대포항 맛집을 검색해서 회와 해산물을 먹고 왔는데,오래간만에 만족스러운 식사를 하고 왔어요.​

>

평일 기준 오전 10시부터 밤 10시까지,그리고 주말에는 11시까지 영업을 하고 있었던 이곳은대포항 주차장 앞에서 바로 2분 이내에 위치하고 있었어요.대중교통을 이용하여 찾아오기에도 알맞은 곳이었는데요.외관부터 옛날 글씨체로 각인된 간판이 레트로 감성으로 다가왔어요.​

>

안으로 들어가 보니 단체도 거뜬하게 받을만한내부의 공간과 깔끔해 보이는 인테리어가 눈에 띄었어요.우드톤으로 통일되어 있어서 더욱 깨끗한 느낌이더라고요.널찍하니 시원하게 냉방이 되고 있어서 땀이 식는 듯했어요.​

>

창밖으로는 이렇게 바다가 보이고 있었는데요.이런 걸 보니 대포항 맛집에 온 게 실감이 나더라고요.뷰가 아름다운 곳에서 식사하고 싶었는데 소원성취를 했어요.비가 주룩주룩 와서 이런 광경을 못 볼 줄 알았었거든요.​

>

메뉴판을 보고 어떤 걸 먹으면 좋을지 고민했어요.그러다가 게스페셜이라는 걸로 결정짓게 되었어요.대게와 모둠 회, 홍게, 문어 그리고 시원~한물회까지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코스였답니다.가격은 300000원으로 형성되어 있었어요.​

>

기본적인 스끼다시로는 해산물도 나왔어요.신선함이 가득하게 느껴졌던 주황빛의 멍게는입안에 머금으니 바다향이 사악 퍼지더라고요.옆에는 먹기 좋게 썰어서 내어주셨던 전복 회가 나와있었어요.​

>

이건 신기하게 생긴 거였는데 생선의 껍질 부분이에요.먹다 보니 고소하기도 하고 은근히 쫀득한 게 구미를당기게 만들어주어서 첫인상과는 달리 계속 먹게끔 만들어줬어요.​

>

날치알과 마른 김이 인원수에 맞게 세팅되었는데요.뭐지 하고 보니 과메기가 나와서 내어주신 거였어요.돌돌 말아서 싸먹으니 그 맛이 일품이더라고요.​

>

윤기가 반드르르하게 나고 있었던 과메기는먹기 편하도록 잘라서 접시 위에 세팅해 주셨어요.고소하기도 하고 비린내가 없어서 편히 즐겼어요.스끼다시부터 색달랐던 대포항 맛집이네요.​

>

마른 김을 우선 한 장 손바닥 위에다가 올려주고그 위에 과메기와 초장 조금 그리고 노란빛의날치알까지 얹어주면 한 쌈 완성이랍니다.​

>

형광빛 주황색으로 물들어 있었던 새우는신선한 상태에서 바로 삶아주신듯했어요.선도가 좋아 보이는 비주얼에서 느낄 수 있었답니다.​

>

초밥은 먹기 편하도록 사람 숫자에 맞게 하나씩뭉쳐서 접시 위에 이쁘게 세팅해 주셨더라고요.쫀득한 회와 새콤하게 쥐어진 초밥 밥이입안에서 쫄깃하게 스며들어버리는 듯하였어요.​

>

꽁치는 그릴에 구운 듯 기름기가 쫙 빠진상태로 노릇노릇하게 상위에 올라와주었어요.살짝씩 칼집도 나있어서 속은 또 촉촉하더라고요.​

>

짭짤하게 간이 되어 있었던 대포항 맛집의 꽁치구이는흰쌀밥 한 공기에다 곁들이면 바로 눈앞에서게눈 감추듯 순삭을 해버릴 수 있겠다 싶었어요.까만색 살점은 흰 살보다도 더욱 고소하더라고요.​

>

포슬포슬하게 만들어져 나온 미니 달걀찜이에요.본격적인 식사가 들어가기 전 한입 속으로떠서 넣어주니 편안해지는듯해서 만족스러웠어요.​

>

시원하게 얼음까지 동동 띄워주셨던 물회에요.깨도 솔솔 들어가서 그런지 고소하더라고요~여러 가지 횟감이 안에 숨어 있었는데 하나씩씹히며 느껴지는 고소함이 대단했어요.​

>

오이도 채 썰어서 넣어주신 덕분에 쫄깃거리는회와 상반되는 아삭거리는 오이의 식감까지함께 즐겨볼 수 있었던 대포항 맛집의 물회에요.따로 시켜 먹어도 좋을 정도로 환상이었답니다.​

>

드디어 우리가 기다리고 있었던 모둠 회를 먹게 되었어요.부위에 따라, 어종에 따라서 다른 색감을 갖고 있었어요.파슬리와 천사채로 이쁘게 플레이팅을 해주셨더라고요.​

>

보기만 해도 먹음직스러웠던 이 어종은빨간빛으로 물들어져 있어서 육 생선회랑비슷하다고 느끼기도 하였답니다.같이 간 친구 녀석도 그런 말을 하더라고요.​

>

대포항 맛집만의 특제 비법으로 만들어진 양념 쌈장에빨간 부위를 도톰하게 들어 찍어 먹어보았어요.짜지 않고 참기름 향이 솔솔 나는 게 딱 잘 어울리더라고요.​

>

흰 살 생선은 담백해서 간장에다가 살포시 찍어 먹으면 좋아요.초장에다가 찍게 되면 고유의 맛을 잃어버린다고나 할까요.근데도 이상하게 자꾸만 초장에 손이 가는 건 어쩔 수 없나 봐요.​

>

양냠소스에다가 폭 찍어서 청양고추 한점이랑같이 상추에다가 생선회를 넣어 싸먹었어요.프레쉬하게 감기는 입안의 느낌이 좋더라고요.​

>

매콤한 매운탕으로 입가심을 해주었어요.쑥갓이 초록빛으로 가득히 탕위에 올라가서신선함이 그대로 전해지는 듯하였답니다.​

>

먹다 보니 이렇게 한상 가득한 상차림이 새삼의식되어서 어깨에 뽕이 들어가는 기분이었네요.우측에 보이는 건 대게와 홍게인데요.​

>

사실 이걸 위해 다른 사이드 메뉴들을 먹으며속을 달래준 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어요.대포항 맛집에서는 먹기 편하도록 손질을 다 해서 내주셨더라고요.​

>

갈빗살 부분은 녹장이 살짝 묻어 있었어요.색감만 봐도 얼마나 신선한지 알 수 있겠다 싶었죠.​

>

살수율이 워낙에 우수했던지라 껍데기 속빈 공간이 전혀 보이지 않을 정도로 안에살점들이 가득하게 차있었습니다.​

>

껍데기 부분을 숟가락으로 긁어서 내장을다리 살이랑 같이 한 번에 먹어주었어요.부드럽고 리치한 고소함이 단박에 다가왔어요.​

>

문어는 진한 보랏빛을 가지고 삶아져 나왔어요.머리 부분까지도 통통히 살이 차있더라고요.​

>

다리 살을 집게와 가위를 사용하여 잘라주었어요.편하게도 친절한 직원분이 해주셨어요.우리가 직접 해야 하는 게 별로 없어서 편했답니다.​

>

초장에다가 살짝 찍어 먹어보니 빨판이 입안에서톡톡 터지는 게 날치알 식감을 방불케 하였어요.​

​​오션뷰를 바라보며 해산물 세트를 알차게 즐길 수있었던 대포항 맛집 또다시 생각날 듯했어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