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스포)보더랜드2 지휘관 릴리스와 생츄어리를 위한 전쟁 플레이 ­

>

불의 세례를 받은 듯한 29도를 유지하는 자취방에서 화끈한 아침을 맞이한후제 눈에 보인 것은 보더랜드2의 새 dlc 지휘관 릴리스와 생츄어리를 위한 전쟁이었습니다.​[그 말고도 키아누 리브스 아니 존윅이 사펑2077에 등장한다는 것도 있었죠.]​dlc를 시작할려면 새 캐릭터 레벨 30 고정(클래스는 원하는 데로 선택가능)을 통해서 새 캐릭터로도 플레이할수 있고 기존에 있던 캐릭터로 맵 “Fight for Sanctuary”를 선택하면 플레이 할 수 있습니다.[2가 있거나 핸섬잭 컬랙션이 있다면 7월 8일까지 무료로 가질 수 있죠]​이야기의 시작은 텔테일 보더랜드(테일즈 프럼 더 보더랜드) 이후의 스토리를 다루며 전통적인 보더랜드의 스토리에 따라서 마커스가 썰을 푸는 식으로 시작됩니다. ​

>

사실상 보더랜드1-2-프리시퀄-텔테일 전 시리즈를 한 사람들에게 이해하기 쉬운 편이고 [ 뭐 사실 프리시퀄까지 깨도 문제가 없습니다]기어박스가 보더랜드3를 출시하기 전에 홍보용으로 만든 dlc입니다. ​​

>

이야기는 동네북인 생츄어리에 닥친 비극으로 시작되죠.롤랜드가 살아있을 때도 탈탈 털렸지만 그의 사후에도 털리고 있습니다.​​​

>

나름 번역도 잘 해둬서 읽는 데는 문제가 없어요.이렇게 번역을 즉각즉각해주면서 보더랜드1의 한글화 지원은 안하는 이유가 뭘까요?​프리시퀄도 버린 자식 취급하는데 1역시도 버린 자식 취급하는 걸까요?

>

전작과 다르게 에코를 통해서 말하는 걸로 보이는데꼭 무전기를 통해서 말하는 것 처럼 들리는 효과가상당히 이질적으로 느껴집니다. ​이야기는 헥터의 뉴 판도라 군단의 습격으로 시작되죠​​

>

캔 받이가 되어버린 볼트키… 전쟁병기를 소환하는 역할이지만​정작 모데카이가 마시던 캔 음료를 받이는 용으로 쓰고 있습니다.ㅋㅋㅋ

>

이번작에서 나오는 뉴 판도라 군단은본편의 밴딧들과 달리 무척이나 강합니다.​하도 강해서 세컨드윈드를 켜기도 전에 숨져서 바닥에 뒹구는볼트헌터들을 볼 지경이죠.​사실상 그만큼 강하다는 컨셉을 잡은 것 같습니다.

>

트레일러에서도 공개되었던 장면​기어박스 얘네 스타크래프트를 너무 열심히 한건지 아니면 거기서 영감을 무지하게 받았는 지 감염된 테란마냥 인간을 감염시키는 식물바이러스가 튀어나옵니다. ​

>

역시나 탈탈털리는 전직 볼트헌터들…2에서는 강화된 빌헬름에 털려서 우리들도 못잡을 정도로 강하다고 찡찡대고 이제는 1회성 적들한테도 털립니다.​[사실상 1대 볼트헌터보다 프리시퀄 당시에 핸섬잭이 뽑아온 2대 볼트헌터들이더 강했고 그다음으로 2의 볼트헌터들이 더 강하다는 연출이니 그러려니하고 이해를 합시다] ​

>

롤랜드가 없으면 아무까또 못해… ​​

>

이번 dlc의 메인 적인 헥터 대령입니다.생긴 꼬라지가 무슨 감염된 스투코프마냥 얘도 정상이 아니라는 걸종종 내비치고 있죠. ​

>

맵은 보더랜드1의 영향을 많이 받았고 진행의 속도는 프리시퀄을 닮아 빠르게 진행되는 편입니다.​그리고 아이템을 퍼주기식으로 많이주더군요.심지어 2의 본편에서는 더럽게 안나오는 이리듐도 잘주는 편입니다. ​

>

사실 본작의 적들을 상당히 재활용한티가 많이나서 너무 아쉽습니다. ​

>

사실상 기어박스가 자신들의 센스가 죽지 않았음을 어필하기 위해서 만든 dlc인것도 있고 보더랜드3이 사실상 회기해서 1에 가깝도록 만든 작품이라서​이번 dlc도 약간 보더랜드1의 스타일이라던지 느낌을 많이 받게 되더군요.​

>

감염된 테란도 아니고 감염된 밴딧들이 나옵니다.심지어 공중에서 식물들이 투하되고 그 식물 안에서 얘네가 나오는데…​기어박스가 상당히 자유의 날개나 군단의 심장을 인상깊게 했나봅니다.

>

이건 정말 빼도박도 못하겠네… ​보더랜드3 불매운동각이다 ㅎㅎ

>

식물들의 체력이 상당합니다.아니 그냥 다른 속성 무기들이 쓰레기로 느껴질만큼 이번 dlc는 사실상 불속성과 슬래그 속성이 없으면 상당히 어려워요​제가 그동안 프리시퀄만 주구장창 돌린 탓에 화염속성이 얼마나 좋은 속성 무기였는 지 까먹었나봅니다.

>

그리고 보더랜드3에서 나올 우리의 하이페리온 밴딧 친구반이 나옵니다. ​트레일러에서도 모습을 잠시 비쳤는데 제가 텔테일 보더랜드는 그냥 외전작이라고 생각하고 넘겼더니공식 스토리가 되어버렸더군요. ​​

>

원래부터 근육질이었던 캐릭터인데수염이라던지 머리카락이 덥수룩해진 이유는 … 텔테일 보더랜드에서나오는 스토리를 알아야 알수있는 구성입니다.​사실상 기어박스가 얘도 나오고 리스도 나오니까 정확한 스토리를 몰라서 벙찌지 말고 텔테일 보더랜드 사서하라고 등장시켰다고 봅니다.​

>

상당히 쫄보이며, 같은 하이페리온 식구들은 죄다 죽었는 지 얘만 나옵니다. ​​

>

반이 어떤 성격의 캐릭터였는 지 몰라서 텔테일 보더랜드를 잠시 해봤는데상당히 너드 스타일의 쫄보 캐릭터입니다.​그런 거 치곤 트레일러에선 막 폼을 잡으면서 밴딧 시체위에 서있었는데…뭐 차차 밝혀지겠죠

>

익숙한 하이페리온 터렛들도 나와주네요 ​

>

이번 편에서는 다양한 적들이 나오는 데쉽게 구별 가능합니다. ​그냥 감염된 적들과 감염안된 적들이 나와요정말 심플하죠? 그만큼 새로 뭘 만들지는 않았다는 뜻입니다

>

진행도중에 뜬금포로 본편에서 두번째로 나오는 네임드적인 Flynt가 다시 에코로 등장합니다.얘네 가족사에 대해 간단하게 말하자면 1편에서도 얘의 형제(바론 플린트)가 나왔고 그리고 이 에코의 주인인캡틴 플린트 보더랜드3에서는 주인공 볼트헌터인 제인 플린트가 있습니다. ​두 형제는 밴딧이 되고 한명은 볼트헌터가 되었죠… 기묘한 가족

>

그리고 본편의 가장 짜증나는 요소중 하나인 식물 감염 바이러스 진행정도가자꾸 나옵니다. ​플레이도중 꽃가루가 많이 날리는 구역을 지나가면 이렇게 표시가 뜨고무시하고 진행하면 죽어요

>

이번 편의 아이템 루팅을 도와주는 흑우 몹네스트입니다. ​이번편은 상당히 총을 거져줍니다[그것도 하얀색 쓰레기 총을 말이죠]그럼에도 불구하고 유독 네스트가 초록색 이상의 등급 무기를 잘주는 편입니다.​아마도 초반에 장비때문에 일어나는 불상사를 막아주는 것 같네요

>

그리고 이번 dlc의 가장 걸림돌중 하나가 바로 적들도 E-Tech 무기를 들고 나온다는 점입니다.이거는 뭐 사실상 스토리상의 연출때문에 이렇게 들고 나오는 것 같은데상당히 무자비하게 아픕니다.​몇대 쳐맞다보면 보더랜드2의 밸런스 파괴범인 살바도르도 누워버려​

>

식물친구들이 자주 나오는 편인데식물답게 화염속성에 업진살 살살 녹는다마냥 살살 녹으니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

그리고 제가 보더랜드2를 하면서 제일 짜증났던 골리앗들도 감염되어 나옵니다.보더랜드 프리시퀄을 하면서 얘네가 안나와서 정말 좋았는데 ㅠㅠ ​

>

마커스와 얼 커플… ​아직 그렇게 길게는 하지 않았지만 상당히 재미가 있습니다.유머러스함이나 보더랜드 특유의 센스를 아직도 잘 가지고 있더군요. ​진행 방식도 본편의 피곤하게 진행되는 방식이 아니라말 그대로 프리시퀄 처럼 시원 시원하게 빠르게 진행되는 편이라 좋았습니다.​​그리고 슬픈 소식이 있다면기어박스의 CEO인 랜디 피치보드의 갑질로 인해서 우리의 귀요미 클랩트랩의 성우이자 개발자인 데이비드 에딩스가 짤려서더 이상 그의 목소리로 연기하는 클랩트랩 목소리를 들을 수 없습니다.​보더랜드3에 바뀐 성우가 연기를 했어요 …​​​그리고 이렇게 몇년이 지나서 핸섬잭 컬랙션 세일로 관심유도하고 dlc를 내면서 기존 유저들의 지갑을 붙잡을려고 하면서도 정작 에픽게임즈로 내뺀 행위에 대해서이해를 할수가 없군요. ​그리고 한가지 더 있다면 이렇게 dlc를 낼수 있으면서도 왜 프리시퀄에서 2k호주지사 해체로 없어졌던 럭시 스페이스 어드벤처는 없던 일로 만들고 이 dlc를 냈는 지 이해가 안되네요​둘다 식물 감염으로 인해서 그 원흉을 밝혀내는 이야기의 컨셉인데거기서 못쓴 걸 여따가 쓰는 건 좀 애바지 않습니까? ​​​

댓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