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여성비뇨기과, 하루에 10번 가는 화장실! 방광아, 널 어쩌면 좋니? .

부산여성비뇨기과, 하루에 10번 가는 화장실! 방광아, 널 어쩌면 좋니?

>

하루에 소변보러 가는 화장실 횟수 : 10번화장실에 도착하기 전 속옷에 소변을 지린 횟수 : 5번소변을 보고 난 후 ‘시원함’을 느낀 횟수 : 0번…’배뇨 문제를 앓고 있는 환자는 당뇨병 환자보다 삶의 질이 낮다’라는 연구 결과가 발표되었습니다. 실제로도 방광 문제로 인해 많은 여성들이 고통을 받아 하이닥터스의원에 내원하십니다. 위와 같은 빈뇨, 요절박, 요실금, 잔뇨감 등의 증상은 대부분 ‘과민성 방광’과 ‘만성방광염’으로 구분되는데요. 증상만으로는 구분하기 어려운 이 두 개의 질환에 관하여 하이닥터스의원 비뇨기과 전문의 전지연 원장님의 도움으로 쉽게 풀어보려 합니다. ​

>

사람의 성격에 관해 이야기할 때 ‘너무 과민반응하는 거 아니야?’라고 이야기합니다. 방광도 이런 성격과 같이 ‘과민’해 질 수 있는데요. 소변을 저장하는 방광의 근육과 신경들이 민감해져, 소변을 저장하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합니다. ​’과민’해진 방광은 소변이 조금이라도 차면 바로 배출하려 합니다. 이렇다 보니 화장실도 자주 가게 되고, 잠자는 도중에는 그 자리에서 소변을 보는(야뇨증) 증상도 나타납니다. 또한 소변이 많이 차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금방이라도 소변이 쏟아질 것 같은 ‘요절박’현상에 밤낮으로 여성을 괴롭히는 질환입니다. ​부산비뇨기과 하이닥터스의원에선 이렇게 해결합니다.우선 배뇨일지를 통해 환자의 배뇨습관을 확인합니다. 정확한 통계를 바탕으로 앞으로 배뇨습관을 어떻게 고쳐나가야 하는지 비뇨기과 전문의와 함께 계획을 잡아갑니다.(=행동요법) 또한 이런 배뇨훈련이 잘 이루어질 수 있게 약을 조절해서 사용합니다. 과민성방광은 방광 자체의 용적도 늘려야 하고 방광이 제 기능(소변을 저장)을 하는데 더 이상의 무리가 없게끔 전문의와의 진료를 받아야 나을 수 있습니다.​과민성방광을 제때 치로를 받지 않고 ‘염증’까지 생겨서 내원하시는 여성분들이 많이 있습니다. 증상이 나타났을 때 빨리 오셔서 치료를 받는다면 치료 효과도 더욱 좋고 치료기간도 줄일 수 있습니다. ​

>

과민성방광염과 가장 많이 헷갈리는 질환이 만성방광염입니다. 방광염이라 해서 항생제를 복용하였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또 소변을 볼 때 아프거나 잔뇨감에 시달리게 되는 질환인데요. 대부분은 방광염이 처음 발병할 때 병원을 찾지 않거나, 스스로 괜찮아진 것 같다는 생각에 치료(약)을 중단하여 만성방광염이 발생합니다. ​만성방광염에 시달리는 방광은 지속적인 세균 침입으로 인해 벽이 헐고, 약해진 상태에서 회복이 잘 되지 않는 상황입니다. 때문에 방광이 소변을 오래, 많이 담아두기도 힘들뿐더러 소변을 배출할 때 찌릿한 통증을 유발합니다. ​부산비뇨기과 하이닥터스의원에선 이렇게 해결합니다. 헐어버린 방광 벽에 붙은 세균은 잘 떨어지지 않습니다. 하이닥터스의원 전지연 원장님께서는 방광 벽 자체를 튼튼하게 해주는 ‘이아루릴’을 방광 내에 직접 주입하는 방법과, 떨어진 세균을 없애는 약물을 같이 사용하여 만성방광염 치료에 큰 효과를 보이고 있습니다. ​만성방광염은 대부분 치료기간이 길어 중간에 포기하십니다. 부산비뇨기과 하이닥터스의원 전지연 원장님은 환자의 힘듦을 이해하고 매 진료를 일반 의사와 환자 사이가 아닌, 여성 주치의로써 긴 치료를 끝까지 함께 해나가고 있습니다.

말하기 힘든 소변 문제로 고민이 있다면, 보다 전문적이며 보다 속 편히 이야기할 수 있는 비뇨기과 전문의 전지연 원장님께 털어놓는 건 어떠세요?

>

>

>

>

>

댓글 달기